부산(富山) (食堂)식당 반찬 재사용 논란…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우려

부산(富山) (食堂)식당 반찬 재사용 논란…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우려

(富山)부산의 한 음식점에 손님이 남긴 깍두기를 재(使用)사용하는 장면이 유명 BJ 영상을 통해 공개돼 많은 비판을 받고 있다(有). 영상에는 식당 종업원으로 추정되는 사람(人間)이 먹다 남은 깍두기를 다시 용기에 담아 다른 職員(직원)이 재사용(使用)하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은 BJA가 이모님이 운영하는 식당(食堂)을 돕기 위해 촬영한 것으로, A씨와 영상 속 직원은 곧바로 誤(잘못)을 인정하고(何故) 사과했다.

고객에게 제공(提供)된 (飮食)음식을 재사용(使用)하는 것은 심각한 모욕이다. 식품의약품安全(안전)처는 식품(食品)서비스 (提供)제공업체가 진열해 고객에게 제공(提供)한 식품을 다시 조리(調理)하거나 보관(保管)하는 것을 금지하고(何故) 있다. 식품(衛生)위생법에 따르면 (飮食)음식점이 반찬을 재사용할 경우 15일간(日間) (營業)영업정지 처분을 받을 수 있으며,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손님의 식탁에 음식을 재(使用)사용하는 것은 (衛生)위생적일 뿐만 아니라(不) 건강 측면에서도 위험爲(하다). 그릇에 담아 상온에 (露出)노출된 뒤 미생물이 음식(飮食) 속 羚羊(영양)분 속에서 번식할 수 있어 식中毒(중독) 등 각종 질병을 유발할 수 있다. (食事)식사 중 묻은 침에 소화효소가 묻어 음식(飮食)이 쉽게 상할 위험(危險)도 有(있다). ‘젓가락(箸)도 만지지 않았다’고 (生覺)생각할 수 있지만, 손님 테이블(床)에 나가는 것만으로 상온에 (露出)노출되는 것은 물론, 손댈 수 없는 음식이 식사 중에 침으로 얼룩져 각종 바이러스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有). 식품의약품안전(安全)청이 식품(食品) 재사용을 금지한 것도 같은 이유다. 특히 최근에는 식사 중 발생한 침으로 Corona19에 감염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어 반찬 재사용(使用) 憂慮(우려)가 어느 때보다 높다.

따라서 음식점에서 한 번 (提供)제공되는 반찬은 식사와 관계없이 폐기할 필요가 있으며, 식품위생(衛生)법을 지속적으로 관리·감시하여 음식점이 식품위생(衛生)법을 준수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끝으로 부산(富山) (食堂)식당 반찬 재사용 논란…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우려 에 소식을 마무리하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